title

| 생생일본스토리 | 체크정보방 | 지호짱 |지형짱 | 포토일본 | 수다방 |BBS| 방명록

생생일본스토리
송아의 체크정보방

발자취 남겨주세요

지호짱 지형짱
포토일본 우리가족
안녕!서울난타
예당한의원호세네
분당지원의방
이쁜수아사랑
용대의 꿈
하이!지민짱
승희의 러브리 라이프
주야주야 순복이
막내동진 수다장
새댁찌나찌나
소리나무의 아름다운날들
서정란의 눈팅 레시피


한국TV/Radio

 

 



402   1/21

 내용보기

작성자


홈페이지

http://www.song-a.com

b1.jpg (28.0 KB) Download : 34

제목


나만 생각하는 것.


14.06.15

너무 열심히 도우려고 하지마라. 너만 생각해라.

이번에 아프고 난 후 귀에 딱지가 앉을 정도로 들은 말이다. 나의 삶은 타인의 눈에 그렇게 보였나 보다.

기대하거나 집착하지 않는 성격이라 자연스럽게 인간관계도 물갈이가 된다. 그러다, 또 밀물처럼 밀려들 것이 뻔한 인간관계지만.

20대 들어서서 특별히 누군가에게 공격을 당하거나 까인 적이 별로 없다. 건드리면 안 되는 포지션을 늘 견지할 수 있었던 것도, 특별히 지지해주는 친구들이 있었기 때문.

좋은 인복과 강한 행운에 늘 감사한다.

오랜만에 보는 편안한 친구 얼굴에 하루종일 뿌듯했던 하루였다. 주어도주어도 하나도 안 아까운 친구인데, 더 주지 말라고 늘 말린다. 그러면서 정작, 아낌없이 퍼주는 건 친구쪽이지 내가 아니었다.

살면서 좋은사람 하나 얻기가 참 어려운데, 나는 복 받은 사람이다. 고맙다!


그건 그렇고,
바캉스~~!!
여행 가고싶다~!!

어제 놀러 온 친구랑 열심히 여행계획 짜다가 날짜와 상황이 안 맞아서 포기~
애들 빨리 키우고 둘이 가자~~

현실은 침대 위에서 솔라소프트 신고 기분내는 중~ㅋ


번호 C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
402
 이놈의 죽일 그리움

2015/07/05 1615
401
 화가 난다

2015/07/05 1699
400
 마음 비우기

2015/07/05 1637
399
 더 늦기 전에

2014/06/27 1059
398
 세월호유감

2014/06/27 1000

 나만 생각하는 것.

2014/06/27 859
396
 ヒカリ

2014/06/26 905
395
 매력적인 것.

2014/06/26 929
394
 나는 술이 싫다.

2014/06/26 1185
393
 게르마늄 팔찌를 사주오!

2014/06/26 842
392
 모든 사랑은 사랑이 맞습니다만…… [17]

2007/03/07 3051
391
 가끔 쓴 소리 좀 하자! [25]

2007/02/18 3060
390
 정해년의 새로운 다짐과 생애학습 YouCan [18]

2007/02/15 2851
389
 인연과 약속. 그리고, 바람의 흔적 [3]

2006/12/27 2932
388
 사랑을 몇 년 쉬고 있나요? [1]

2006/12/27 2471
387
 휴식(休職)에 대한 단상

2014/07/24 2293
386
 가와사키

2014/07/15 2180
385
 2014년은 신년끔처럼 좋은 해였다.

2015/07/05 1722
384
 지브리 해체 소식에 대한 소감

2014/07/24 2129
383
 2014년. 첫수술

2015/07/05 1966
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[11][12][13][14][15][16][17][18][19][20][21]
Copyright 1999-2024 Zeroboard / skin by sayz.net/icon by loveguni[me]
위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