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itle

| 생생일본스토리 | 체크정보방 | 지호짱 |지형짱 | 포토일본 | 수다방 |BBS| 방명록

생생일본스토리
송아의 체크정보방

발자취 남겨주세요

지호짱 지형짱
포토일본 우리가족
안녕!서울난타
예당한의원호세네
분당지원의방
이쁜수아사랑
용대의 꿈
하이!지민짱
승희의 러브리 라이프
주야주야 순복이
막내동진 수다장
새댁찌나찌나
소리나무의 아름다운날들
서정란의 눈팅 레시피


한국TV/Radio

 

 



total : 169, page : 8 / 9, connect : 0
그 여자네 집2002/04/24
가나



음악을 클릭하세요


    그 여자네 집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김용택 지음

   가을이면 은행나무은행잎이 노랗게 물드는 집
    해가 저무는 날 먼 데서도 내 눈에 가장 먼저 뜨이는 집
    생각하면 그리웁고
    바라보면 정다운 집
    어디 갔다가 늦게 집에 가는 밤이면
    불빛이, 따뜻한 불빛이 검은 산 속에 살아 있는 집
    그 불빛 아래 앉아 수를 놓으며 앉아 있을
    그 여자의 까만 머릿결과 어깨를 생각만 해도
    손길이 따뜻해져 오는 집

    살구꽃이 피는 집
    봄이면 살구꽃이 하얗게 피었다가
    꽃잎이 하얗게 담 너머까지 날리는 집
    살구꽃 떨어지는 살구나무 아래로
    물을 길어 오는 그 여자 물동이 속에
    꽃잎이 떨어지면 꽃잎이 일으킨 물결처럼 가 닿고
    싶은 집

    샛노란 은행잎이 지고 나면
    그 여자
    아버지와 그 여자 큰오빠가
    지붕에 올라가
    하루 종일 노랗게 지붕을 이는 집
    노란 집

    어쩌다가 열린 대문 사이로 그 여자네 집 마당이 보이고
    그 여자가 마당을 왔다 갔다 하며
    무슨 일이 있는지 무슨 말인가 잘 알아들을 수 없는 말소리와
    옷자락이 언듯언듯 보이면
    그 마당에 들어가서 나도 그 일에 참여하고 싶은 집

    마당에 햇살이 노란 집
    저녁 연기가 곧게 올라가는 집
    뒤안에 감이 붉게 익는 집
    참새 떼가 지저귀는 집
    눈 오는 집
    아침 눈이 하얗게 처마 끝을 지나
    마당에 내리고
    그 여자가 몸을 웅숭크리고
    아직 쓸지 않은 마당을 지나
    뒤안으로 김치를 내러 가다가 "하따, 눈이 참말로 이쁘게도 온다이이" 하며
    눈이 가득 내리는 하늘을 바라보다가
    속눈썹에 걸린 눈을 털며
    김칫독을 열 때
    하얀 눈송이들이 김칫독 안으로
    하얗게 내리는 집
    김칫독에 엎드린 그 여자의 등허리에
    하얀 눈송이들이 하얗게 하얗게 내리는 집
    내가 목화송이 같은 눈이 되어 내리고 싶은 집
    밤을 새워, 몇 밤을 새워 눈이 내리고
    아무도 오가는 이 없는 늦은 밤
    그 여자의 방에서만 따뜻한 불빛이 새어 나오면
    발자국을 숨기며 그 여자네 집 마당을 지나 그 여자의 방 앞
    뜰방에 서서 그 여자의 눈 맞은 신을 보며
    머리에, 어깨에 쌓인 눈을 털고
    가만히, 내리는 눈송이들도 들리지 않는 목소리로
    가만 가만히 그 여자를 부르고 싶은 집
    그
    여
    자
    네 집

    어느 날인가
    그 어느 날인가 못밥을 머리에 이고 가다가 나와 딱
    마주쳤을 때
    "어머나" 깜짝 놀라며 뚝 멈추어 서서 두 눈을 똥그랗게 뜨고
    나를 쳐다보며 반가움을 하나도 감추지 않고
    환하게, 들판에 고봉으로 담아 놓은 쌀밥같이,
    화아안하게 하얀 이를 다 드러내며 웃던 그
    여자 함박꽃 같던 그
    여자

    그 여자가 꽃 같은 열아홉 살까지
    우리 동네 바로 윗 동네 가운데 고샅 첫 집
    내가 밖에서 집으로 갈 때
    차에서 내리면 제일 먼저 눈길이 가는 집
    그 집 앞을 다 지나도록  그 여자 모습이 보이지 않으면
    저절로 발걸음이 느려지는 그 여자네 집
    지금은 아, 지금은 이 세상에 없는 그 집
    내 마음 속에 지어진 집
    눈 감으면 살구꽃이 바람에 하얗게 날리는 집
    눈 내리고, 아, 눈이, 살구나무 실가지 사이로
    목화송이 같은 눈이 사흘이나
    내리던 집
    그 여자네 집
    언제나 그 어느 때나 내 마음이 먼저
    가
    있던 집
    그
    여자네
    집
    생각하면, 생각하면, 생, 각, 을, 하, 면……





강나영(nayoung)


29


 [국제결혼] 혼인신고하기(일본남 한국여)

2004/03/08

439

3734

28

가나

 아트 세라피2

2002/06/09

377

3153

27

가나

 11종류의 자연소재가 함유된 음료

2002/06/09

438

3602

26

가나

 아로마와 코카콜라 [1]

2002/06/09

461

3250

25

가나

 별자리에 어울리는 아로마

2002/06/09

450

3203

24

가나

 [육아] 내 아기를 위한 텃치 세라피(Touch Theraphy)

2002/05/17

573

3461


가나

 그 여자네 집

2002/04/24

435

3928

22

가나

 허브 향기가 있는 집

2002/04/10

418

3716

21

가나

 클래식 푸치 셀렉션

2002/03/28

304

3473

20

가나

 일본의 보육시설1--보육마마를 아세요?

2002/08/20

446

3608

19

가나

 아로마 테라피(Aromatherapie) [9]

2002/03/24

482

4179

18

가나

 땅위에 닿지 않는 기쁨 [12]

2002/03/24

400

3231

17

가나

 여자의 육감

2002/03/24

585

3768

16

가나

 아트 세라피 1

2002/03/24

528

3420

15

가나

 남편과 아내가 자주 다투는 이유 [11]

2002/03/24

472

3553

14

가나

 퍼스트레이션 트레란스

2002/03/24

528

3667

13

가나

 필독! 임계기! [13]

2002/03/24

530

3724

12

가나

 옥수수의 힘 [14]

2002/03/24

567

3730

11

가나

 행복 유전자와 불행체질 [20]

2002/03/24

565

3700

10

가나

 Pressure-정신적 압박감

2002/03/24

512

3274
 [1][2][3][4][5][6][7] 8 [9] 
Copyright 1999-2022 Zeroboard / skin by green / edit by 주성애비
위로